지구선배님들의 고귀한 가르침을 배우고, 사랑하는 가족 친구에게 감사함을 전하세요. 회원가입  로그인

호찌민 (胡志明) [본명: 응우옌신꿍 阮生恭] 18900519 ~ 19690902
남, 응에안 성 남단현 안츄마을 (베트남), 독립운동가, 정치인, 공산주의 혁명가

작성일 20-02-23 09:39 240회 0건

" 내가 죽은 후에 웅장한 장례식으로 인민의 돈과 시간을 낭비하지 말라. 내 시신은 화장시키고, 재는 세 부분으로 나누어 도자기 상자에 담아 하나는 북부에, 하나는 중부에, 하나는 남부에 뿌려다오. 무덤에는 비석도 동상도 세우지 말라. 다만 단순하고 넓으며 튼튼한 통풍이 잘 되는 집을 세워 방문객들을 쉬어가게 하는 것이 좋겠다. 방문객마다 추모의 뜻으로 한두 그루씩 나무를 심게 하라.
세월이 지나면 나무들은 숲을 이룰 것이다. (유언: 하지만 유언에도 불구하고 그의 시신은 영구보존되어 일반에게 공개됨) "



약력
베트남의 제1대 국가주석. 유명한 혁명가이자, 독립운동가, 정치가이며, 현대 베트남의 국부(國父)로 평가받는다. 베트민을 조직하여 프랑스와 일본에 의해 지배받던 식민지 베트남의 독립을 이루었으며, 이후 미국의 침략으로부터 베트남 전쟁을 통한 베트남의 통일에 큰 역할을 하였다. 20대 초반부터 80 노인까지 반식민지 해방 투쟁을 전개하며 살았던 인물.

● 평가
호찌민에 관한 논란 중 하나는 과연 호찌민이 민족주의자인지 아니면 공산주의자인지 여부였다. 실제로 한 동료에게 호찌민이 고백하기를 자신이 공산주의가 된 이유는 젊은 시절 프랑스에서 자신을 도와준 자들이 프랑스인 공산주의자들 뿐이어서 였다고 한다. 당시 2차 세계대전 이전의 프랑스 좌파들은 프랑스의 식민지배를 반대했고 해외 식민지 출신의 타민족을 배척하는 행동에 반대했다. 프랑스에 막 도착한 젊은 호찌민 입장에서는 먼저 손을 내미는 프랑스 좌파들의 도움을 거부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물론 애초에 코민테른 요원이기까지 했으니 호찌민은 분명 공산주의자이긴 했다. 무엇보다도 그 당시 제3세계의 식민국가들의 독립을 도와준 유일한 세력은 소련이었다. 당연히 찬 밥 뜨거운 밥 가릴 처지가 아닌 그로서는 당연한 선택이었다. 그리고 호찌민은 좀더 민족주의적인 측면을 인정하고 신경제정책 등을 펼치기도 했던 블라디미르 레닌의 지지자였고 많은 공산주의자들로부터 공산주의의 이론적인 이해가 떨어진다는 평을 들었을 정도다.게다가 밑의 명언에서도 나오는 "나를 이끈 원동력은 공산주의가 아닌 애국심이었다."라는 말이나 일평생 민족의 독립을 위해 투신한 만큼 호찌민은 꼭 공산주의자이다 민족주의자이다 나누기 보다는 그 둘 모두로 바라보는 게 더 바람직할 것 같다. '호치민 평전'의 저자 윌리엄 J 듀이커는 호치민을 반은 모한다스 카람찬드 간디 반은 블라디미르 레닌이라 정의하며 "그가 민족주의자냐 사회주의자냐 하는 논쟁은 그 다지 의미가 없다."라고 했다.

공산주의와 민족주의를 적절히 버무린 점, 그리고 제2세계 국가에서 비교적 민주적인 운영 시도를 한 점에서 유고슬라비아의 요시프 브로즈 티토와 비견되는 지도자로 평가받기도 한다.

호찌민은 실용주의자기도 했는데, 이는 일생 줄곧 도덕적인 면모를 지켜나가면서도 혁명을 위해서라면 여러 수단을 가리지 않는다든지, 그런 와중에서도 되도록이면 최소한의 피해로 최대의 이익을 얻으려 한다든지, 혹은 베트남민주공화국에서 공산주의임에도 불구하고 종교의 자유를 인정하고 사적 소유를 크게 제한하지 않으며 신성한 권리라고 언급하는 등 여러모로 실용주의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물론 이는 베트남 민족주의자들을 회유하기 위한 수단으로볼 수도 있지만, 유명한 공산주의자 응우옌아이꾸옥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호찌민이라는 이름을 사용한 것과 겹쳐서 생각해본다면 이는 공산주의에 구애받지 않고 호찌민이 베트남 민족 모두를 포용한 정부를 세우려 했다고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외교계의 그랜드슬래머였다. 일본 제국을 몰아내기 위해 미국과 손을 잡고, 중국의 야욕을 견제하기 위해 (비록 걷어찼지만) 국치의 적인 프랑스에 손을 내밀고, 미국에게 호의 섞인 제스쳐를 보내기도 하며, 감정이 악화된 소련과 중국 사이에서 적당히 줄타기를 하며 어느 한 나라와도 크게 적을 만들지 않았다.

호찌민 사후 공산당이 베트남을 급격히 공산화시키며 나타난 경제적인 폐해와, 팽창주의와 급격히 친소련으로 기욺에 따라 일어나게 된 중월전쟁까지, 호찌민이라는 지도자 하나가 사망함으로써 일어난 베트남의 변화는 결코 좋은 것이라 말하기 힘들다. 이후 베트남의 개혁주의자들이 괜히 '호 아저씨라면 오히려 좀 더 개방적인 정책을 펼쳤을 것이다'고 주장하는 게 아니다.

비록 말년에 외교 분야를 제외하고는 정치적으로 많은 실권을 잃어버렸지만, 베트남의 국부로서 미국인들의 조지 워싱턴과 같은 이미지로 베트남인들의 가슴 속에 남아있는 인물로 평할 수 있을 것이다.

윗동네의 같은 공산주의자였던 마오쩌둥은 오늘날 중국에서조차 부분적인 비판은 받고 있지만 호찌민은 베트남에서 그야말로 국부 급의 인물로 평가받고 있기 때문에, '''베트남에 가거나 베트남인이 있는 곳에서 호찌민을 까내리는 것은 반드시 삼가도록 하자. 실제로 베트남 국민들중에서는 중국의 마오쩌둥이 대약진운동과 문화대혁명으로 중국 국민들을 여럿 죽이거나 탄압했던 것에 비하면 차라리 호아저씨가 다스리는게 더 나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꽤 있을 정도이다.

베트남으로 여행을 가든 출장을 가든, 베트남 공항에서 나오는 순간부터 온 거리 온 건물 동서남북 어디에 있건 온통 호찌민의 인자한 초상화를 볼 수 있을 것이다. 한 마디로 지겹도록 보게 된다. 베트남의 따스한 아침햇살을 맞이함과 동시에 당신은 언제나 호찌민 초상화를 보며 상쾌한 하루를 시작할 것이고 호찌민 초상화를 보며 집으로 들어올 것이다. 예외는 없다. 진정한 국민적 스타가 호찌민이다. 이는 베트남의 통합을 이끌어내는 큰 정신적 자산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출처: 나무위키
https://namu.wiki/w/%ED%98%B8%EC%B0%8C%EB%AF%BC?from=%ED%98%B8%EC%B9%98%EB%AF%BC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김진홍의 아침묵상] 호치민과 김일성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29016
  • Twitter
  • Facebook
  • Google+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지구선배님들의 묘비명누구나 지구에 왔다가 한동안 머물고 다시 돌아갑니다. 먼저 가신 훌륭하신 선배님들의 묘비명을 통해 나의 삶을 되돌아 봅니다.


TOTAL 240 건, 1 페이지

검색



Here I stand for you Promise Devotion Destiny Eternity and Love I still believe in these words forever 난 바보처럼 요즘 세상에도 운명이라는 말을 믿어 그저 지쳐서 필요로 만나고 생활을 위해 살기는 싫어 하지만 익숙해진 이 고독과 똑같은 일상도 한해 또 한해 지날수록 더욱 힘들어 등불을 들고 여기서 있을게 먼 곳에서라도 나를 찾아와 인파속에 날 지나칠 때 단 한번만 내 눈을 바라봐 난 너를 알아볼 수 있어 단 한순간에 Cause Here I stand for you 난 나를 지켜가겠어 언젠간 만날 너를 위해 세상과 싸워 나가며 너의 자릴 마련하겠어 하지만 기다림에 늙고 지쳐 쓰러지지 않게 어서 나타나줘 약속 헌신 운명 영원 그리고 사랑 이 낱말들을 난 아직 믿습니다 영원히
0
1,733

0
1,572

0
1,572

0
1,541

0
1,484

0
1,328

0
1,152

0
1,126





HOME 서비스소개 지구선배님들의 묘비명 나의 묘비명 지마인게시판 회원게시판 회원가입
지구선배님들의 고귀한 가르침을 배우고, 사랑하는 가족 친구에게 감사함을 전하세요.
회원가입  로그인
Copyright©2018 myepitaph.net All Rights Reserved.  MANAGER LOGIN  제작: FREE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