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선배님들의 고귀한 가르침을 배우고, 사랑하는 가족 친구에게 감사함을 전하세요. 회원가입  로그인
지마인게시판

【뉴스기사】 가족비극’ 바이든 일으킨 두컷만화… “왜 하필 나냐” “왜 넌 안되냐” (동아 '20.11.11)

작성일 20-11-17 21:38 14회 0건
https://www.donga.com/news/Inter/article/all/20201111/103899468/1

美 유명 만화가 딕 브라운 작품… ‘역경 받아들이고 극복’ 메시지
첫 부인-딸-장남 잃은 바이든… “부친이 선물… 이것 보며 다잡아”

첫 아내, 딸, 장남을 모두 잃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개인적 비극을 겪을 때마다 늘 부친이 선물한 미 유명 만화가 딕 브라운의 ‘2컷 만화’를 보고 마음을 다잡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만화 주인공인 붉은 수염의 바이킹 헤이가는 배가 폭풍우와 벼락으로 좌초되자 신을 원망하며 하늘을 향해 “왜 하필 나인가?”라고 외친다. 그러자 신이 “왜 넌 안 되느냐”고 반문하며 역경을 받아들이라고 조언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국 출신으로 현재 미국에서 활동하는 언론인 피어스 모건은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가 확정된 7일 데일리메일 기고를 통해 자신과 바이든 당선인의 5년 전 일화, 이 만화에 얽힌 바이든 일가의 사연을 소개했다.

모건은 당선인의 장남 보가 2015년 46세에 뇌종양으로 숨졌을 때, 델라웨어주 법무장관을 지냈으며 부친의 뒤를 이어 중앙 정계 입성이 확실시됐던 전도유망한 젊은 정치인의 이른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칼럼을 썼다. 보는 임종 직전 아버지에게 꼭 대선에 출마하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2016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도전하려 했던 바이든 당선인은 장남의 사망으로 큰 충격을 받고 이를 접었지만 4년 후 대선 후보로 나섰고 백악관 주인을 눈앞에 두고 있다.

당시 바이든 당선인은 일면식이 없는 모건에게 전화를 걸어 “큰 빚을 졌다. 언젠가 갚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모건이 “보의 죽음은 당신 가족뿐 아니라 미국에도 큰 손실”이라고 하자 “아이들을 매일 안아줘라. 자식보다 소중한 것은 없다”고도 했다.
  • Twitter
  • Facebook
  • Google+




HOME 서비스소개 지구선배님들의 묘비명 나의 묘비명 지마인게시판 회원게시판 회원가입
지구선배님들의 고귀한 가르침을 배우고, 사랑하는 가족 친구에게 감사함을 전하세요.
회원가입  로그인
Copyright©2018 myepitaph.net All Rights Reserved.  MANAGER LOGIN  제작: FREEHOMEPAGE